유동규 재소환… 700억 약정설·천화동인 실소유주 추궁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검찰이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조사를 하루 앞두고 관련자들을 상대로 막바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10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후 2시께 뇌물·배임 …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활동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