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이 받아 쓰러진 전신주에 작업하던 공무원 다쳐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원2동사무소 ‘새내기’ 공무원이 쓰레기 하차 작업하다 트럭이 들이받아 넘어지는 전신주와 충돌해 중상을 입었다. 창원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8일 오전 10시 50분경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원2동 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60대가 운전하던 10톤 트럭이 중앙선을 침범해 전신주를 들이받은 것이다. …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활동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