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일해도 ‘백수 취급’ 받는 노동시장 바꾸고 싶어요”



“10년을 한결같이 일했지만, 사회에서 말하는 ‘백수’라는 타이틀을 벗어날 수 없었어요.”‘사회비행자’ 대표인 시원한 형은 사회적으로 가치가 있는 일을 10년간 했지만 돈을 벌 수 없었다고 말한다. ‘시원한 형’은 주어진 이름이나 사회가 정의하는 직업의 틀에서 벗어나기 위해 스스로 지은 이름이다. 대학거부 선언을 하…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활동


추천 기사 글